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노동위원장, 최저임금법 개정에 반발해 전격 사퇴

송고시간2018-05-29 14:13

이수진 "환노위에 노동위와 소통 요구했으나 무시"

노동계, 지방선거 민주당 후보 지지 철회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전국노동위원장은 29일 민주당이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하는 법 개정에 당론으로 찬성한 데 반발해 위원장직을 전격 사퇴했다.

이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이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 최저임금법 개정 찬성을 당론으로 정해 기명 투표하는 것을 보면서 노동위원장을 계속하는 것은 노동계에 죄를 짓는 일이라 생각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번 노동시간 단축 법안 통과 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그렇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에게 노동위와 소통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한국노총 산하 병원 노동자로서 노동위 역할을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저임금위원회라는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논의할 사안을 국회에서 미리 결정해버린 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민주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 지속해서 어필했지만, 결과가 이렇게 돼서 책임지고 사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날 사무금융노조와 정책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최저임금법 개정에 따른 노동계 반발로 일정이 전격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이에 대해 "어제 민주당 노동위원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노동계에 뜻을 전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산별 노조가 민주당과 정책협약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봤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각에서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별로 민주당 후보에 대해 지지 선언을 한 노동계가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노총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역이 중앙의 결정대로 따르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향후 노총에서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전국노동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전국노동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