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목포·영암·해남 산업위기 지역 지정 "지역경제 숨통 기대"

송고시간2018-05-29 14:11

전남도, 6천773억원 지원 신청…자치단체·정치권 환영

발언하는 경제부총리
발언하는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추가 지정 및 지역대책 보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2018.5.29
jeong@yna.co.kr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손상원 기자 = 조선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전남 서남권 3개 지역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돼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게 됐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정부는 거제, 통영·고성, 목포·영암·해남, 울산 동구, 창원 진해구 등 5곳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은 특정 지역 산업이 심각한 위기에 빠질 경우 자생력을 회복할 수 있을 만큼 특별한 지원을 일시적으로 하는 제도다.

지난해 6월 22일 제정돼 지난 4월 5일 전북 군산이 전국 최초로 지정됐다.

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 지역경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지원 사업들이 정부 예산에 반영된다.

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보조, 융자, 출연, 실직자와 퇴직자에 대한 고용안정 자금이 지원된다.

긴급, 중장기 등 시기별로 편성된 예산이 해당 지역에 투입된다.

전남도는 15개 사업 6천773억원 지원을 신청했다.

당장 필요한 위기대응지역 기업 비즈니스센터 운영 등 5개 사업 106억원은 추경예산에 반영됐다.

전남도는 만성적인 불황에 허덕이는 서남권 지역 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예산 확보에 노력하기로 했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과학국장은 "전남 3개 시·군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은 조선산업 활성화는 물론 협력업체, 지역상권 경제 회생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내년 본예산에 관련 현안사업이 반영되도록 지속해서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목포가 지역구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목포·영암·해남에는 오늘부터 1년 동안 근로자와 실직자에게 생계 안정, 재취업 등을 지원하고 협력업체, 중소기업 경영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세제 지원도 있을 것"이라고 환영했다.

박 의원은 "직접 지원 외에도 도로, 철도, 환경시설 등 지역 인프라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고 전통시장 청년몰 조성, 관광 홍보 등 사업도 지원하게 될 것"이라며 "목포·영암이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돼 약 1천600억원 예산을 확보한 데 이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으로 6천800억원 국비 예산을 지원받을 길이 열렸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chogy@yna.co.kr,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