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3곳 산업위기대응지역 지정, 여야 환영 일색(종합)

송고시간2018-05-29 18:26

경남도 "경제 회생 기폭제"…김경수·김태호·김한표·노회찬 환영 논평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정부가 29일 거제, 통영·고성, 목포·영암·해남, 울산 동구, 창원 진해구 등 5곳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하자 경남은 환영 일색이다.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거제와 통영 등 지역이 지난달 5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데 이어 확대 지원이 가능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며 "조선산업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회생의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 5개 권역 중 경남에 3개 권역이 선정됐다는 것은 그만큼 경남경제가 어렵다는 반증이기도 하다"며 "이번 정부 조치를 기반으로 산업경쟁력 회복과 신성장 동력 육성,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환영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그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 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및 재정지원, 연구개발 활동 및 사업화 지원, 국내판매와 수출 지원, 재직 근로자 교육 및 실직·퇴직자에 대한 고용안정 등이 이뤄지는 만큼 도와 창원시 등이 관련 기업과 근로자, 중소상공인에게 실제 도움이 될 조치를 추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대변인 제윤경 국회의원도 "도내 3개 지역을 포함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제 대변인은 "이번 지정으로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 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자금보조, 융자와 출연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며 "김경수 후보는 경남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데 주력하고 정부와 함께 특단의 대책을 세워 경남경제를 살리겠다"고 다짐했다.

거제시가 지역구인 김한표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거제를 비롯해 조선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들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다행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근로자, 소상공인, 협력업체 등 경제주체들의 어려움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고 지역경제에 가시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 대변인 윤한홍 국회의원도 "지난 8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김태호 후보가 요구했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이 수용된 것을 환영한다"는 논평을 냈다.

윤 대변인은 "그러나 토론 당시 경남이 실업률과 2년 동기 대비 아파트 매매 지수의 감소 폭 등 지정 요건에 해당하는데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이 되지 않은 반면 군산은 고시를 변경하면서까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해 준 점을 언급했다"라고 지적했다.

발언하는 경제부총리
발언하는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추가 지정 및 지역대책 보안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2018.5.29
jeong@yna.co.kr

지난해 6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으로 신설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제도는 특정 시·군·구가 지역 주요 산업 위기로 경제 여건이 나빠지면 산업부에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

산업 특화도, 해당 산업의 지역 내 비중, 지역산업 구조 다양성 등 지정기준을 충족하는 지역이거나 지정기준에 충족되지 않는 지역이지만 2개 이상의 산업에 위기가 발생하면 지정될 수 있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근로자·실직자 생계안정과 재취업 지원, 협력업체와 중소기업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세제 지원, 지능형 기계·고부가가치 해양플랜트 등 대체·보완산업 육성, 기업유치 지원 등 지역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종합적인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경남도는 지난 3월 말 조선산업 불황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는 이들 지역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신청했으며, 이후 지역 국회의원 등과 함께 정부에 지정을 계속 요청해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