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컵스 리조 슬라이딩 '태클'…더티 플레이 논란

송고시간2018-05-29 13:34

리조의 슬라이딩 태클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리조의 슬라이딩 태클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주로를 벗어난 리조의 슬라이딩 [AP=연합뉴스]
주로를 벗어난 리조의 슬라이딩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의 앤서니 리조(29)가 홈에서 강력한 슬라이딩 태클로 '더티 플레이' 논란을 자초했다.

리조는 팀의 7-0 승리로 끝난 29일(한국시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 경기에서 거친 슬라이딩으로 입방아에 올랐다.

3-0으로 앞선 8회초 컵스의 공격 때 무사 만루에서 크리스 지메네스는 유격수 앞 병살타성 타구를 쳤다.

피츠버그 유격수 션 로드리게스는 곧바로 홈에 공을 던졌다. 홈에서 포스 아웃, 1루 송구 아웃으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유력했다.

그러나 3루 주자 리조의 '태클'로 양상은 순식간에 바뀌었다.

이미 홈에서 포스 아웃 당한 리조는 1루로 공을 던져 병살을 시도하던 피츠버그 포수 엘리아스 디아스의 오른쪽 다리를 세게 걷어찼다.

중심을 잃은 디아스는 1루가 아닌 우익수 앞으로 악송구 했고, 그 사이 두 명의 컵스 주자가 홈을 밟아 5-0으로 점수를 벌렸다.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거쳐 리조의 슬라이딩이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리조는 병살을 막고자 의도적으로 디아스의 다리를 걷어찼지만, 심판진이 적법 판단을 내리자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의 '뚜껑'이 열렸다.

결국, 격렬하게 항의하다가 허들 감독은 퇴장당했다.

리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병살 수비를 깨려고 한 슬라이딩이었다"면서 의도적인 방해였음을 인정하고 "좋은 플레이였다"고 자평했다.

심판진은 리조가 디아스를 다치게 할 목적으로 발을 높게 들고 슬라이딩을 한 게 아니라는 이유로 적법 판정을 내렸지만, 미국 언론의 반응은 차갑다.

리조가 3루에서 홈을 잇는 정상적인 주로를 일부러 벗어나 슬라이딩을 했기에 규칙 위반이라는 지적이 줄을 이었다.

디아스는 "전통적인 야구를 이해하지만, 우리는 더는 과거의 야구를 하지 않는다"면서 "포수를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규정도 제정된 이상 리조의 슬라이딩을 규정에 맞는 것으로 볼 순 없다"고 반박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