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문수 "드루킹 때문에 문대통령도 문제… 대선 제대로 됐나"

송고시간2018-05-29 12:28

"안철수와 단일화 (안 되는 것으로) 끝… 서울광장 퀴어축제 허용 문제"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는 29일 "드루킹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문제가 있다. 대선 과정이 제대로 됐나"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촛불이 다수를 차지해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고, 그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지만, 그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 "촛불을 든 다중이 국회를 둘러싸고 탄핵을 하지 않으면 당신들이 타 죽는다고 했다"며 "헌법재판소도 공포 분위기로 법적 절차를 진행한 데 대해 문제를 느낀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투표로 당선된 분을 촛불로 끌어내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촛불의 광풍에 의해 이명박 전 대통령도 감옥에 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세월호 참사가 탄핵 사유가 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세월호 사건 때문에 탄핵이 돼야 한다면 문 대통령도 벌써 탄핵이 돼야 했다"며 "화재나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탄핵하는 것은 옳지 않다. 그렇다면 남아날 대통령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때문에 탄핵을 당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 불통과 분열의 측면이 더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며 밝혔다.

김문수 "드루킹 때문에 문대통령도 문제… 대선 제대로 됐나" - 1

김 후보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는 (안 되는 것으로) 끝났나'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며 "누가 확실히 박원순 7년 적폐를 청소할 수 있느냐를 놓고 저를 보는 눈이 더욱 집중될 수 있다고 본다. 마지막 투표 시 올바른 선택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는 박원순 후보와 유사한 점이 많다"며 "안 후보의 정치적 신념이 이동 중에 있는데 지금은 중도 좌파 정도에 와있지 않나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박원순 후보에 대해서는 "7년도 지겨운데 11년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시민을 만난 적이 없다"며 "박 후보가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를 하도록 도와주고 있다. 서울광장에서 공개적으로 동성애 행사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