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자치구 경계조정 윤곽 나온다…7월께 용역 중간보고

송고시간2018-05-29 11:46

광주시 전경
광주시 전경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자치구간 경계조정안의 주요 윤곽이 오는 7월 중간 보고회를 통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7월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구간 경계조정의 원칙과 기준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고 29일 밝혔다.

구간 경계조정 용역은 사단법인 한국조직학회와 경인행정학회가 맡았다.

보고회에서는 5개 자치구 발전실태 분석과 사례연구를 통해 광주에 적합한 경계조정 원칙 제시, 불합리한 행정구역 현황, 경계조정 방향 및 개선안 등 주요 틀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부 구간 경계조정 예상 대상지의 조정안도 제시될 수 있다.

용역기관은 최근 인구를 중심으로 행정동을 편입·제외하는 시안 몇 가지를 도출 했다.

광주시는 중간보고회를 마치면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구간 경계조정 대상지를 검토해 오는 10월께 최종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최종안이 나오면 주민 의견 수렴과 기초·광역의회를 거쳐 행안부에 건의하고 국무회의 통과 절차를 밟는다.

경계조정은 날로 심화하는 도심 공동화와 자치구간 인구 불균형을 해소하고 주민 편익제공 차원에서 추진됐다.

실제로 광주 자치구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동구가 9만5천791명으로 10만 명 이하로 추락했으며 가장 많은 북구(44만1천66명)의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등 자치구간 차이가 크다.

지역 정치권과 광주시가 이같은 문제 해결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구간 경계조정을 착수됐다.

이번 경계조정은 5개 자치구 모두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대폭인 데다 선거구 조정도 불가피하다.

사안이 이렇다 보니 자치구도 경계조정의 원칙에는 동의하지만, 세부 방향에서는 다른 목소리도 내놓고 있어 추진과정에서 갈등도 예상된다.

단순히 인구를 주고받거나 토지와 도로, 하천 등 지형만을 고려한 경계조정은 주민 간 갈등만 조장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019년말까지 경계조정이 마무리되면 이듬해 국회의원 선거는 새판짜기에서 치르게 될 전망이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