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랙타파 "정대경 한국연극협회 이사장 탄핵하라"

송고시간2018-05-29 11:15

블랙타파 발족식
블랙타파 발족식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8일 밤 서울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린 '블랙리스트 타파와 공공성 확립을 위한 연극인회의'(블랙타파) 발족식에서 공연이 열리고 있다. 극단 등 108 곳의 연극 관련 단체와 5백여 명의 연극계 인사들이 참여한 모임인 블랙타파는 이날 블랙리스트 사태의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2017.4.18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600여 명의 연극·예술인이 참여한 '블랙리스트 타파와 공공성 확립을 위한 연극인회의'(이하 블랙타파)는 29일 한국연극협회 이사회에 정대경 연극협회 이사장을 탄핵할 것을 요구했다.

블랙타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정 이사장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으로 임무를 수행하던 기간 블랙리스트 실행에 깊이 관여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문화예술의 정신을 훼손하고 민주주의를 유린한 파렴치한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범죄사실이 명명백백히 드러났음에도 그는 사과나 자기반성도 없이 여전히 연극협회 이사장직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연극계 전체에 대한 모욕이며 우리의 무대를 함께 해주고 있는 관객에 대한 배신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극협회 이사회에 "정 이사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탄핵 소추 절차를 개시하라"고 요구했다.

블랙타파는 "정 이사장이 사과하고 이사장직을 사퇴하지 않거나, 연극협회 이사회가 책임 있는 조처를 하지 않을 경우, 정 이사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공범 및 직무유기죄 등으로 형사고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랙타파는 지난해 4월, 120개 단체와 600여 명의 연극인·예술가의 지지를 통해 결성된 단체로 박근혜 정부에서 자행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