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美 핵탄두 조기 반출 요구' 외신 보도에 "추측성"

송고시간2018-05-29 11:22

"북미회담 내용과 관련한 여러 보도, 부정확한 정보에 근거"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미국이 6·12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에서 최대 20개로 추정되는 핵탄두를 조기에 국외로 반출하라고 북한에 요구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 "부정확한 정보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라고 말했다.

로버트 팔라디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관련 외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묻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현재 진행 중인 북미 간 (실무)회담 내용에 대해 나오고 있는 여러 보도가 추측성이고 제대로 된 정보에 근거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팔라디노 대변인은 '미국이 최대 20개로 추정되는 핵탄두를 조기에 국외로 반출하라고 북한에 요구하고 있다'는 보도를 언급한 것으로 봐도 되느냐는 추가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백악관의 이 같은 답변은 비핵화 등 의제를 조율하게 될 이번 판문점 실무회담의 결과에 따라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성패가 갈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사전담판'이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정확한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은 추측성 보도들이 나오는 상황을 경계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미국과 북한이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들을 국외로 반출하는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달성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최대 20개로 추정되는 핵탄두를 조기에 국외로 반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트럼프, 북미 실무회담 확인 "미국팀, 정상회담 준비 위해 북한 도착"
트럼프, 북미 실무회담 확인 "미국팀, 정상회담 준비 위해 북한 도착"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북미 실무회담이 북측에서 열린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며 "북한은 언젠가는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번 실무회담에 참가한 미국 측 협상단 대표 한국계 성김(왼쪽)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 2016년 9월 13일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는 모습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 2017년 10월 20일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참석한 모습. 2018.5.2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