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준공영제 시행 한 달…경기도 "교통편의 개선 효과"

송고시간2018-05-29 10:47

서울에 비해 낮은 임금·일부 노선 초과근로 등 개선 필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발표[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발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가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한 달간 시행한 효과를 자체 분석한 결과 운전자 근로시간 감소, 버스 운행 준수율 향상 등 교통편의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달 20일부터 준공영제가 시행된 광역버스 55개 노선을 대상으로 제도 시행 이전과 이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운전자 근무 강도 감소에 따른 운전집중도 향상, 운행 준수율 향상에 따른 증차 효과와 승객 증가 등의 긍정적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준공영제 시행 전 격일제 근무가 1일 2교대로 안정적으로 전환돼 일평균 버스 1대당 운행시간인 13시간 24분을 2명이 분담하게 됐다.

운전자 수는 890명에서 1천328명으로 438명이 증가했으며 버스 1대당 운전자 수는 1.59명에서 2.35명으로 48%(0.76명) 늘어났다.

운행계획 준수율은 시행 전 92.8%(3월 평균)에서 98.3%(5월 16일 기준)로 높아졌다.

버스 공급력 확대로 이용승객은 제도 시행 전 11만9천962명에서 12만3천844명으로 3천882명(3.2%) 늘었다.

승객이 집중되는 출근시간대(오전 6∼9시) 운행한 버스는 기존 596대에서 632대로 36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보완해야 할 점도 확인됐다.

우선 서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은 운전자 임금수준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또 왕복 운행시간이 길고 하루 5회 운행하는 일부 노선은 오후 근무 때 과다근로가 발생, 개선대책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해야 할 점을 확인한 뒤 준공영제 확대 시행 때 반영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준공영제가 제도적으로 안정화되는 데는 3개월가량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시·군, 버스업체와 협의해 운영성과 모니터링과 운영과정에서 나오는 문제점들을 개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졸음운전 방지와 입석률 제고 등 버스 안전대책의 하나로 지난달 20일 14개 시·군 59개 노선(55개 노선 시행) 637대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준공영제를 도입했다. 사업비 202억원은 도와 시·군이 101억원씩 분담한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