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청용, 엉덩이 타박상…훈련 참여 여부는 미정

송고시간2018-05-29 10:49

고통 호소하는 이청용
고통 호소하는 이청용

(대구=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8일 오후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국가대표 축구 평가전. 파울당한 이청용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2018.5.28
saba@yna.co.kr

(대구=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온두라스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엉덩이 통증으로 교체된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의 부상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팀 관계자는 29일 이청용의 상태에 대해 "엉덩이 타박상"이라며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고 의료진의 처치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청용은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 평가전에서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다가 전반전에 헤딩 경합 후 착지하다 넘어지며 엉덩이쪽 통증을 호소했다.

의료진으로부터 간단한 처치를 받고 다시 투입된 이청용은 후반전에 상대 선수와 공을 두고 몸싸움을 하다 충돌해 넘어졌고 고통이 심한 듯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이청용은 결국 문선민(인천)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고,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는 다소 절룩이는 모습을 보였다.

대표팀 관계자는 "원래 안 좋았던 부위는 아닌데 공교롭게도 전후반에 비슷한 부위를 다쳤다"며 "엉덩이 통증이 있으면 걷는 데에도 살짝 불편함이 있다. 다리에 이상이 있거나 걷지 못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청용이 이날 공개훈련에 참여할지는 좀더 상태를 지켜본 후 결정할 것이라고 대표팀은 전했다.

대표팀은 다음 결전지인 전주로 이동하기에 앞서 29일 오후 대구스타디움에서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회복 훈련을 할 예정이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