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허위문자 유포" 부산 북구청장 황재관 후보 동생 고발당해(종합)

송고시간2018-05-29 17:17

황 후보 측 "무고죄로 법적 책임 묻겠다" 반박

자유한국당 황재관 북구청장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황재관 북구청장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명희 부산 북구청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29일 부산지방검찰청에 자유한국당 황재관 북구청장 후보 동생인 황모 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정 후보 선대위에 따르면 황 후보의 동생은 지난 22일과 24일 지역주민에게 "정 후보가 중구와 남구에서 공천을 받고자 하였으나 공천을 받지 못하게 되자 아무런 연고가 없는 북구에 공천을 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정 후보 선대위는 "타 지역에서 공천 신청을 한 적이 전혀 없고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으로 비방하고 있다"면서 "후보 동생이 직접 가짜 뉴스를 유통하는 것은 구태정치"라고 주장했다.

황 후보 동생이 보낸 문자
황 후보 동생이 보낸 문자

[차근호 기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후보자 비방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황 후보 측은 "후보의 동생이 받은 문자를 다른 사람에게 전달한 적은 있는 것으로 파악하지만 내용이 허위가 아닐뿐더러 정 후보 측이 전문을 공개하지 않는 것도 이유가 있으리라 본다"면서 "무분별한 고소·고발로 지역민끼리 분열하고 반목하는 것은 지역의 일꾼을 뽑는 선거 취지에도 맞지 않고 이 고소에 대해서는 무고죄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반박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