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J대한통운 '실버택배' 유엔 홈피에 노인일자리 우수사례 등재

송고시간2018-05-29 10:35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CJ대한통운의 실버택배가 노인 일자리 문제를 개선한 공로를 인정받아 유엔 공식홈페이지에 올랐다.

CJ대한통운은 실버택배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이니셔티브(SDGs Initiative) 우수사례로 인정받아 유엔 홈페이지에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실버택배란 택배 차량이 물건을 싣고 오면 지역 거주 노인들이 친환경 전동 카트를 이용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사업모델이다

실버택배는 유엔 산하 경제사회위원회와 고위급위원회 등 공식 조직에 우수사례로 제공되며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선도모델로 채택될 경우 유엔 193개 회원국 전체에 권고사항으로 전파된다.

CJ대한통운 '실버택배'[CJ대한통운 제공=연합뉴스]
CJ대한통운 '실버택배'[CJ대한통운 제공=연합뉴스]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는 2015년 유엔 회원국들의 만장일치로 채택된 공동목표로 빈곤퇴치, 기아종식, 양질의 교육, 일자리와 경제성장 등 2030년까지 달성할 17개 공동목표를 지칭한다.

CJ대한통운 실버택배는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의 8번째 목표인 지속가능한 경제성장과 일자리 증진 분야에 포함됐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실버택배의 유엔 홈페이지 등재는 양질의 노인 일자리 창출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CJ대한통운의 공유가치창출(CSV) 모델을 유엔도 인정했다는 의미이다"라며 "사업보국(事業報國)이라는 CJ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2013년 보건복지부와 시니어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지방자치단체들과 함께 실버택배 거점을 지속해서 확대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전국 170여 개 거점에서 1천400여 명의 노인이 택배기사로 일하고 있다.

CJ그룹은 CJ대한통운의 실버택배 모델로 지난해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선정하는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Change the World) 50'에 뽑혔다.

CJ대한통운 '실버택배' 유엔 홈페이지 올라[CJ대한통운 제공=연합뉴스]
CJ대한통운 '실버택배' 유엔 홈페이지 올라[CJ대한통운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