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토관 파견은 울릉도 잠입 일본인 수색·토벌이 주 임무"

송고시간2018-05-29 10:06

동북아역사재단 '조선 정부 수토 제도와 독도영유권' 학술대회

독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독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조선 시대 울릉도 수토관 파견 배경과 독도영유권을 주제로 한 학술대회가 29일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열렸다.

한국영토학회가 주최하고 경북도가 후원한 학술대회에서는 조선은 15세기부터 울릉도 공도(사람이 살지 않는 섬) 정책을 시행했기 때문에 독도까지 행정적 지배가 미치지 못했다는 일본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원택 동북아역사재단 박사는 "19세기(1800∼1894년) 울릉도 수토는 격년마다 시행한 원칙을 적용하면 49회이나 현재까지 자료로는 32회 실시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조선 정부 수토는 울릉도와 독도를 고유 영토로 통치했음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사례이다"고 강조했다.

홍성근 동북아역사재단 박사는 "조선 정부가 수토관을 파견할 때 일본어 통역관을 포함했다"며 "이는 수토관 역할이 지세 파악이나 토산물 진상에 그치지 않고 울릉도에 잠입한 일본인을 수색하고 토벌하는 일이 주요 임무였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또 "수토관 파견은 울릉도에 대한 조선 정부의 영토 보존과 관리 차원에서 이뤄진 국가 행사였으므로 독도 영토 보존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창호 경북도 독도정책과장은 "학술대회에서 일본의 영유권 주장에 대해 우리 사료로 반박하는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을 했다"며 "독도 연구와 영유권 강화를 위해 지속해 사료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