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붉은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부산항 비상대응체제 돌입

송고시간2018-05-29 10:35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에서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개체가 발견됨에 따라 부산항만공사가 비상대응 체제에 들어갔다.

항만공사는 29일 상황반, 현장대응반, 대외협력반으로 구성된 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를 도와 현장방역 등을 벌이고 있다.

붉은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감만부두 긴급방역[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붉은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감만부두 긴급방역[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붉은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감만부두 긴급방역[부산항만공사=연합뉴스]
붉은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감만부두 긴급방역[부산항만공사=연합뉴스]

또 각 부두 운영사에 예찰 활동 강화, 외국에서 반입된 컨테이너 점검, 의심되는 개체 발견 시 즉시 신고와 방제, 개미가 숨을 수 있는 야적장 포장 틈새와 흙더미·잡초 등의 제거를 요청했다.

지난 28일 부산 북항 감만부두를 통해 수입된 호주산 귀리 건초를 담은 컨테이너를 검역하는 과정에서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일개미 1마리가 발견됐다.

검역본부는 이 개미가 형태학적 분류 결과 '불개미 속'인 것으로 확인했지만 붉은불개미종 여부는 유전자 분석을 거쳐야 해 30일께 최종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함께 수입된 다른 컨테이너 4개에서는 개미가 발견되지 않았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이번에 발견된 개미가 붉은불개미로 최종 확정되지 않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검역본부를 지원해 특별방역 등 모든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9월 부산 감만부두에서 붉은불개미가 처음 발견됐고 지난 2월 인천항에서도 의심 개체가 나온 바 있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