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재팬 패싱' 방지하려 총력전

송고시간2018-05-29 10:28

북미회담 직전에 미일 정상회담 또 열고, 싱가포르에는 외무상 파견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재팬 패싱'(일본 배제)을 당하지 않으려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그동안 대북 압력을 줄곧 강조해온 일본은 북미회담 직전에 미국과 정상회담을 다시 열기로 하고,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북미회담 바로 전에 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파견키로 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의 이런 모습은 최근 들어 남북대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미국, 중국 등이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흐름에서 일본이 배제되는 게 아닌가 하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아베 총리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아베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가 다음달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미국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보도했다. 회담 개최 시기는 일정상 유동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17~18일에도 미국 플로리다를 방문, 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북미정상회담에서 제기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최근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두고 상황이 유동적으로 바뀌자 일본은 '기민하게' 대처했다.

지난 25일 러시아를 방문 중이었던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히자 "유감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판단을 존중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 사이 또 상황이 변하자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국회에 출석해서는, "북미정상회담 실현에는 우여곡절도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실현되기를 강력하게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직전에 고노 외무상을 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보내 현지 정부에 관련정보 제공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
고노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 분야에서 각국과의 사전 연대를 중요시해 온 일본으로선 싱가포르가 미국, 북한 양쪽으로부터 회담 내용을 들을 수 있다고 판단, 미리 협력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일본은 다음달 11~13일 싱가포르에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도 파견한다는 방침을 이미 정한 바 있다.

미일 동맹을 강조해 온 일본으로선 이외에도 미국과 고위급 회담을 추진하는 등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정보를 수집하고 연대를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드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일본은 그간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주장해 왔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총리관저에서 납치피해자 가족과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미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재차 의지를 나타냈다.

사학 스캔들 등으로 내각 지지율 하락에 직면한 아베 총리가 한반도 정세변화 국면에서 '재팬 패싱' 논란에 휘말리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형국이다. 아베 정부의 향후 대북 대응에 관심이 쏠린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