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청 "용인 지곡동 바이오단지 개발 바람직 안해"

송고시간2018-05-29 09:50

28만㎡ 산림훼손 논란…주민 비대위 구성해 반대운동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과도한 산림훼손으로 환경파괴 논란이 일고 있는 경기 용인 지곡동 바이오의약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이 "산업단지 개발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입지 재검토 의견을 냈다.

용인 지곡동 바이오의약산업단지 환경파괴 논란
용인 지곡동 바이오의약산업단지 환경파괴 논란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와 DSD삼호가 투자유치 협약을 맺고 기흥구 지곡동에 추진중인 바이오의약산업단지가 자연을 훼손하는 난개발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인근 송골마을의 한 주민이 산업단지 예정부지의 산림을 가리키고 있다 2018.4.3
hedgehog@yna.co.kr

환경영향평가 협의기구인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은 지난 23일 용인시가 검토를 요청한 기흥구 지곡동 산29-21번지 일대 '용인 바이오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의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해 "환경적인 면에서 산업단지 개발은 바람직하지 않아 입지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는 답변을 최근 시에 보내왔다.

한강유역환경청은 보전을 원칙으로 하는 보전녹지 지역이 사업계획부지의 약 39%에 해당하며, 주변 보라산·부아산과 연결되는 능선 축의 일부 훼손 등으로 야생 동식물을 포함한 주변 산림생태계에 악영향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또 0.5∼15m 높이의 옹벽을 약 1천 900m 설치할 계획이어서 사업 시행 시 지형 및 생태적 훼손이 과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오·폐수를 자체 처리해 방류할 경우 인근 지곡천 수계와 신갈저수지의 수질악화가 가중될 것으로 우려했다.

한강유역환경청의 의견에 대해 용인시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해 개발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나왔기 때문에 개발업체 측이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는 획기적인 개선안을 내놓지 않으면 사실상 산업단지 조성이 어렵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사업을 추진 중인 DSD삼호 관계자는 "자연을 훼손하는 비율을 줄여서라도 산업단지 조성 계획은 계속 추진한다는 것이 우리 회사의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곡동 바이오의약산업단지는 땅 소유주인 DSD삼호가 지곡동 송골마을 뒤 30만㎡ 임야에 조성하려는 바이오산업 분야 특화단지다. 사업명은 '바이오 메디컬 BIX(Business & Industry Complex:경기도형 산업단지)'이다.

경기도, 용인시, DSD삼호, 일양약품, 녹십자수의약품, 올리패스㈜가 2016년 3월 경기도지사 집무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당시 경기도와 용인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총사업비 1천억 원이 투입돼 30만㎡ 규모의 중간급 산업단지로 조성되며, 의료용 물질·의약품 제조, 의료·정밀·광학기기 제작 및 연구개발 관련 업종이 입주할 것이라고 홍보했다.

바이오메디컬 BIX를 통해 도내 의약·제약 기업이 겪는 생산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1천800여 명의 직·간접 고용유발 및 1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기대한다고도 밝혔다.

용인 지곡동 바이오의약산업단지 환경파괴 논란
용인 지곡동 바이오의약산업단지 환경파괴 논란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와 DSD삼호가 투자유치 협약을 맺고 기흥구 지곡동에 추진중인 바이오의약산업단지가 자연을 훼손하는 난개발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진은 산업단지 부지의 모습. 2018.4.3
hedgehog@yna.co.kr

DSD삼호의 자회사인 신삼호가 지난해 5월 바이오메디컬 BIX 사업승인신청을 용인시에 냈지만, 산업단지부지와 인접한 지곡동 송골마을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뒤 자연훼손이 우려된다며 시에 반대의견을 냈다.

한강유역환경청도 사업부지에 보전녹지가 많고, 산업단지 조성 시 인근 지곡저수지 오염이 우려된다며 '사업 부적절' 의견을 내자 용인시가 사업승인신청을 취하했다.

그러자 신삼호가 10개월만인 올 3월 사업부지 내 보전녹지 비율(55%→38%)과 조성부지(30만㎡→28만㎡)를 각각 줄이고, 사업명칭도 '용인바이오밸리'로 변경해 재차 사업승인신청을 냈지만, 또다시 환경영향평가에서 제동이 걸렸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