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마초 흡연' 래퍼에 쇼미더머니 출신 바스코도 포함

송고시간2018-05-29 09:42

래퍼 씨잼(왼쪽), 바스코 [저스트뮤직 제공]

래퍼 씨잼(왼쪽), 바스코 [저스트뮤직 제공]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권준우 기자 =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25)이 구속된 가운데 같은 혐의로 함께 입건된 래퍼 중에는 바스코(본명 신동열·37)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엠넷 '쇼미더머니3' 활약한 래퍼 바스코
엠넷 '쇼미더머니3' 활약한 래퍼 바스코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거된 8명 중에는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출신의 래퍼 바스코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바스코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래퍼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 자택 및 씨잼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이어 이들 두 사람을 포함, 래퍼와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 총 8명을 검거했다.

바스코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있다.

그는 수감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이"라는 내용의 구속 암시 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이들에게 대마초를 공급한 2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공연하는 씨잼
공연하는 씨잼

[연합뉴스 자료사진]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