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리인상에…기관 해외증권투자 1년3개월만에 최소폭 증가

송고시간2018-05-29 12:00

해외채권투자 3년3개월 만에 최소폭 증가

주식투자 금융거래
주식투자 금융거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내 주요 자산운용사, 외국환은행, 보험사 등이 투자한 해외 외화증권 증가 폭이 1년 3개월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동향'을 보면 3월 말 현재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2천532억 달러로 전 분기 말보다 75억 달러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 폭은 2016년 4분기(60억 달러) 이후 최소다.

지난해에는 저금리 기조 때문에 해외로 눈을 돌린 기관 투자자들이 많아지며 해외 외화증권 투자가 매 분기 100억 달러대 증가했다.

그러나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올리기 시작하며 기관들의 외화증권 투자에도 변화가 생겼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외화증권 증가 폭이 컸던 영향으로 이번에는 조정받는 측면이 있었다"며 "주요 해외 투자 대상국의 금리가 상승하며 채권 가격이 내려가 투자손실이 발생, 잔액이 줄어든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 주식(796억 달러)이 석 달 사이 64억 달러 늘었고 외국 채권(1천305억 달러)이 22억 달러 증가했다. 국내 거주자가 외국에서 발행하는 외화표시 증권인 '코리안페이퍼'는 10억 달러 감소한 431억 달러였다.

지난해 1∼3분기만 해도 채권 투자가 더 빠르게 늘었지만 작년 4분기에 증가 속도가 역전됐고 올해 1분기에도 채권 투자 증가 폭이 주식을 밑돌았다.

채권 수익률이 떨어지다 보니 상대적으로 주식에 돈이 몰렸다.

채권 투자 증가액은 2014년 4분기(17억 달러) 이후 최소였다.

기관투자가별로는 자산운용사(1천361억 달러)의 투자가 74억 달러 증가했다.

보험사(792억 달러)는 1억 달러, 외국환은행(238억 달러)은 4억 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사(142억 달러)는 4억 달러 줄었다.

금리인상에…기관 해외증권투자 1년3개월만에 최소폭 증가 - 2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