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모비스, GM '올해의 협력사' 선정…누적수주 1조원

송고시간2018-05-29 09:09

전장 부문 경쟁력 인정받아…"해외수주 확대"

현대모비스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모비스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미국 제너럴 모터스(GM)로부터 전장 부문 '올해의 협력사'(Suppli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GM은 섀시·파워트레인·인테리어·전장 등 총 10개 부문에서 3천여 개의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개발능력·혁신성 등을 종합 평가해 현대모비스를 포함한 올해의 협력사 총 125곳을 정했다.

현대모비스가 2010년부터 GM에 부품을 공급한 이래 올해의 협력사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가 GM에 공급하는 대표적인 부품은 멀티미디어와 공조장치를 제어하는 핵심 전장부품인 통합스위치모듈(ICS)이다.

2010년 GM에서 ICS를 처음 수주한 이후 지금까지 총 11억달러(약 1조1천800억원)를 수주했으며, 소형 승용차부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이르기까지 GM의 주요 차종에 공급하고 있다.

ICS 외에 탑승자 자동감지센서(AOS), 드럼식 주차 브레이크(DIH) 등도 현대모비스가 GM에 공급하는 주요 부품이다.

회사 관계자는 "보수적인 자동차 부품시장에서 GM과 수년간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특히 미래차 부문에서 핵심역할을 담당하는 전장부품에서 맺은 결실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의 협력사 선정을 계기로 GM 고위관계자를 북미와 멕시코의 현지 사업장으로 초청해 별도 미팅을 추진하는 등 수주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북미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와 유럽 푸조·시트로앵(PSA)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를 대상으로 부품 공급을 늘리고 있다.

FCA에는 ICS와 유사한 기능을 담당하는 디스플레이형 멀티미디어·공조제어장치(DCSD)를 2013년부터 공급하고 있으며, 2015년에는 PSA로부터 ICS를 처음 수주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처럼 해외 수주를 확대하고 수주 품목을 다변화해 부품 사업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현대·기아차 외 글로벌 완성차업체로부터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제너럴 모터스(GM)로부터 전장 부문 '올해의 협력사'(Suppli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해외 완성차업체 관계자들이 현대모비스의 첨단기술을 둘러보는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미국 제너럴 모터스(GM)로부터 전장 부문 '올해의 협력사'(Suppli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해외 완성차업체 관계자들이 현대모비스의 첨단기술을 둘러보는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