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언론재단, 해외연수·저술지원 등 핵심 사업 폐지

송고시간2018-05-29 09:06

임시 이사회서 결정…"언론환경 변화에 따른 역할 재정립 취지"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언론재단(정창영 전 연세대 총장)은 삼성언론상, 해외연수, 저술지원, 기획취재지원 등 주요 사업을 폐지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재단은 지난 28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면서 "이는 언론환경 변화에 따라 재단의 역할을 제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들 사업 외에 강연이나 저널리즘 콘퍼런스 등 선발을 거치지 않고 언론발전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재단 활동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를 차단하려는 '고육지책'이라는 게 재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언론발전 지원'이라는 공익 목적을 지향하지만 재단은 물론 혜택을 보는 언론인 등에 대해서도 오해와 비난이 잇따르면서 더이상 사업을 유지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1995년 설립된 삼성언론재단은 언론발전에 기여한 언론인과 언론단체 등을 시상하는 삼성언론상, 언론인의 자기계발을 위한 해외연수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삼성언론재단, 해외연수·저술지원 등 핵심 사업 폐지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