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유플러스-두산인프라코어, 5G 무인 건설기계 개발 '맞손'

송고시간2018-05-29 09:08

연내 원격제어 기술 개발…측량부터 시공관리까지 무인화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와 두산인프라코어[042670]가 차세대 이동통신 5G를 기반으로 무인 자율작업이 가능한 건설기계 기술 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이러한 내용의 스마트건설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두 회사는 5G 통신망, 드론, 센서, 초저지연 영상전송 기술 등을 활용해 건설 작업 현장에서 자율작업 및 원격제어가 가능한 건설기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우선 연내 5G 기반의 원격제어 건설기계를 개발해 실증하고, 내년에는 협력 범위를 드론 3D 측량, 작업계획 수립, 시공관리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무인 자율작업 기술 개발을 위해 건설기계 제조사와 통신사가 제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로 개발할 무인 자율작업 건설기계는 5G 통신망을 통해 드론이 촬영한 건설현장의 3D 영상을 실시간으로 서버에 전송하고, 이를 3D 설계도와 비교해 자동으로 작업량과 시공 계획을 산출한다. 산출한 데이터는 현장의 건설기계로 전송되고, 건설기계가 센서와 관제플랫폼의 지시에 따라 스스로 작업을 실행하게 된다. 5G MEC(사용자와 가까운 곳에 서버를 위치시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를 적용하면 건설기계 간 협업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최주식 5G추진단장(부사장)은 "두산인프라코어와 협력을 통해 5G B2B(기업용) 서비스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최주식 5G추진단장(오른쪽), 두산인프라코어 안종선 헤비 BG장이 스마트건설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5.29 [LG유플러스 제공=연합뉴스]

LG유플러스 최주식 5G추진단장(오른쪽), 두산인프라코어 안종선 헤비 BG장이 스마트건설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5.29 [LG유플러스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