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입원한 아버지 부시 트윗 "퍼레이드 참가 못해 속상해"

송고시간2018-05-29 09:06

재입원한 아버지 부시 트윗 "퍼레이드 참가 못해 속상해"
재입원한 아버지 부시 트윗 "퍼레이드 참가 못해 속상해"

(휴스턴 로이터=연합뉴스) 3주 남짓 만에 다시 입원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아버지 부시)이 28일(현지시간) 매년 참석해온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퍼레이드에 불참하게 되자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오늘 케네벙크 포트에서 열린 메모리얼 데이 퍼레이드에 참석 못 해 매우 유감"이라며 "우리나라를 위해 고귀한 희생을 했던 애국자들뿐 아니라 영웅 정신과 명예심으로 가득 찬 전몰장병 유가족들에게도 영원히 감사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2월 5일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 경기 시작 전 휠체어를 탄 채 경기장에 도착하며 손을 들어 인사하는 부시 전 대통령. lkm@yna.co.kr

아버지 부시 '저혈압·피로' 20여 일 만에 병원행
아버지 부시 '저혈압·피로' 20여 일 만에 병원행

(케네벙크 포트 AP=연합뉴스) 미국 동북부 최북단 메인 주에 머물고 있는 조지 H.W. 부시(93) 전 미국 대통령이 저혈압과 피로로 20여 일 만에 다시 입원했다고 미국 언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부시 전 대통령 대변인은 "부시 전 대통령은 의식이 또렷한 상태이며 특별한 불편을 느끼는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사진은 부시 전 대통령이 지난 26일 메인 주 케네벙크 포트에서 열린 '팬케이크 조찬' 모임에 참석해 퇴역 장병들과 포즈를 취한 모습.
lc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3주 남짓 만에 다시 입원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아버지 부시)이 28일(현지시간) 매년 참석해온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퍼레이드에 불참하게 되자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오늘 케네벙크 포트에서 열린 메모리얼 데이 퍼레이드에 참석 못 해 매우 유감"이라며 "우리나라를 위해 고귀한 희생을 했던 애국자들뿐 아니라 영웅 정신과 명예심으로 가득 찬 전몰장병 유가족들에게도 영원히 감사한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유년기인 1940년대부터 자신의 여름별장이 있는 미 동북부 최북단 메인 주 케네벙크 포트에서 열리는 메모리얼 데이 퍼레이드에 1940년대부터 빠짐없이 참석해왔다고 한다.

93세의 고령인 그는 올해도 이 행사 참석 등을 위해 지난 20일 여름별장을 찾았지만, 저혈압과 피로 등 증세로 27일 입원했다. 지난달 17일 별세한 부인 바버라 부시 여사의 장례식 다음 날 혈액감염으로 입원했다가 퇴원한 지 3주 만의 일이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입원 하루 전날인 26일에는 캐나다 카우보이들의 전통에서 유래한 여름축제행사인 '팬케이크 조찬'에도 참석해 퇴역 장병들과 시간을 보낸 바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