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생' 윤태호 작가에게 듣는 남극 이야기

송고시간2018-05-29 11:00

남극포럼 포스터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남극포럼 포스터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제23회 바다의 날과 세종과학기지 준공 30주년을 맞이해 31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호텔에서 '남극포럼'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행사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남극의 색다른 모습과 이야기를 알기 쉽게 전하는 자리다.

스티븐 차운 남극과학연구위원회 의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인류가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남극 보호·관리 방안을 발표한다.

이원영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첨단기술로 엿보는 펭귄의 사생활'을 주제로 펭귄의 생활상을 소개한다.

웹툰 '미생'으로 잘 알려진 윤태호 작가와 영화평론가 허남웅 씨는 일반인의 시각에서 남극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윤 작가는 2013년 세종과학기지를 방문한 경험을 소개하고, 허 씨는 '남극일기'·'남극의 여름' 등 영화나 다큐멘터리에 등장하는 남극의 모습을 전한다.

강연 후에는 일반인 체험단과 과학자가 이야기를 나누는 토의 시간도 이어진다.

참가신청은 30일 낮 12시까지 해양수산부 누리집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 극지연구소 누리집(www.kopri.re.kr), 극지정보포털(극지e야기, www.koreapolarportal.or.kr), 한국극지연구진흥회 누리집(www.kosap.or.kr)에서 할 수 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