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트럭파업에 금융시장 '흔들'…헤알화 급락

송고시간2018-05-29 06:57

상파울루 증시 지수 5개월만에 최저…페트로브라스 주가 14% 하락

브라질 트럭 파업으로 물류난…주유소에 늘어선 사람들
브라질 트럭 파업으로 물류난…주유소에 늘어선 사람들

(리우데자네이루 AFP=연합뉴스) 디젤 가격 인상에 항의하는 브라질 트럭운전사들의 파업이 8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28일(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의 한 주유소에 기름을 넣기 위한 차량과 사람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국가 기능 마비라는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해 이날 트럭운전사들의 디젤 가격 인하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으나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lcs@yna.co.kr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금융시장이 8일째 계속된 트럭운전사 파업 여파로 큰 혼란에 빠졌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지난 25일보다 1.64% 오른 달러당 3.729헤알에 마감됐다.

이날 상승 폭은 지난해 12월 7일(1.73%) 이후 가장 컸다.

중앙은행이 지난주부터 시장에 개입하면서 안정세를 찾던 헤알화 환율은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트럭운전사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는 소식에 곧바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테메르 대통령은 디젤 가격을 60일간 동결하고 이후 ℓ당 0.46헤알 낮추기로 했다. 이는 정부가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에 100억 헤알(약 2조9천400억 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 밖에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와 운임 인상 등을 통해 개인 트럭 사업자에 대한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외환 전문가들은 오는 10월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파업 사태까지 겹쳐 헤알화 약세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브라질 헤알화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헤알화 [브라질 뉴스포털 UOL]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Bovespa) 지수는 4.49% 하락한 75,355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지난해 12월 22일(75,186포인트)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우량주인 페트로브라스 주가가 14% 넘게 떨어지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국영전력회사 엘레트로브라스 주가도 9.5% 하락하는 등 자원·에너지 관련주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국영은행 방쿠 두 브라지우 주가가 7.3% 떨어지는 등 금융주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