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전몰장병 추모…"영웅들의 희생 가치 있도록 노력"

송고시간2018-05-29 03:13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 2년 연속 참석해 연설

현충일 기념식에서 미국 국가 부르는 트럼프 대통령
현충일 기념식에서 미국 국가 부르는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기념식에 참석해 국가를 부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옆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해에 이어 2년 연속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에 참석,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마친 전몰장병과 순국선열의 희생을 기렸다.
lc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전몰장병을 추모하는 '메모리얼 데이(현충일)'를 맞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마친 전몰장병과 순국선열의 희생을 기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함께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했다.

취임 첫해에 이어 2년 연속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 참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우리는 우리의 자유를 위해 목숨을 바친 남녀들, 위대한 미국 영웅들의 삶과 행동을 기리고자 성스러운 땅에 모였다"면서 "우리는 그들의 가족과 함께 슬퍼하고 그들의 희생이 가치가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반세기 동안 전쟁과 분쟁으로 실종된 8만2천 명이 넘는 미군 남녀들도 기억한다"면서 "우리는 절대로 그들을 찾는 일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부 각료들과 군 수뇌부, 퇴역 군인과 가족 등이 참석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위대한 우리나라를 위해 숨진 이들은 우리나라가 현재 얼마나 잘하고 있는지에 대해 매우 기뻐하고 자랑스러워 할 것"이라며 "수십 년 만에 최고의 경제, 역대 가장 낮은 흑인과 히스패닉의 실업률, 군사력의 재건 등 더 많은 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메모리얼 데이에 자신의 국정 성과를 자랑하는 트윗을 올린 데 대해 일부에서는 과도하고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