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판문점 실무회담, 28일은 숨고르기…이르면 오늘 재개될 듯

송고시간2018-05-29 02:23

첫날 탐색전 이어 둘째날은 '내부 작전타임?'…비핵화 조율 본격 시작

의전 등 실행계획 싱가포르 회담과 투트랙…폼페이오-김영철 회담 여부도 주목


첫날 탐색전 이어 둘째날은 '내부 작전타임?'…비핵화 조율 본격 시작
의전 등 실행계획 싱가포르 회담과 투트랙…폼페이오-김영철 회담 여부도 주목

트럼프, 북미 실무회담 확인 "미국팀, 정상회담 준비 위해 북한 도착"
트럼프, 북미 실무회담 확인 "미국팀, 정상회담 준비 위해 북한 도착"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북미 실무회담이 북측에서 열린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며 "북한은 언젠가는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번 실무회담에 참가한 미국 측 협상단 대표 한국계 성김(왼쪽)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 2016년 9월 13일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는 모습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 2017년 10월 20일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참석한 모습. 2018.5.2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하기 위해 27일(한국시간) 시작된 북미간 '판문점 실무회담'이 28일 하루 '숨고르기'를 거쳐 이르면 29일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정상회담의 핵심의제인 비핵화 로드맵을 놓고 양측간 팽팽한 기 싸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접점 마련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북미정상회담 상황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미 양측이 27일 실무회담 첫 회의를 한 뒤 28일에는 별도로 만나지 않고 하루 쉰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시간으로 이르면 29일, 늦어도 30일에는 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알고 있다. 29일이나 30일에 회담이 다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회담은 첫날인 27일과 마찬가지로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계속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양측이 28일 회담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숨 고르기라고 보면 된다"며 "협상 과정에서 문제가 있어서 그런 건 전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양측이 각자 상대측의 안을 전달받은 들은 뒤 이에 대한 내부 협의 등을 통해 본격적인 협상전략을 가다듬기 위한 차원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북미 양측은 지난 27일 첫 실무회담 자리에서 비핵화 등과 관련, 각자가 생각하는 안을 각각 제시하며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첫날은 탐색전이었고, 이번에 회담이 재개되면 본격적인 토론이 시작될 것"이라며 "빨리 마무리 지으면 좋겠지만, 실무회담의 기한을 따로 정해놓고 시작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실무회담에서는 핵 폐기의 첫 수순으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들을 국외로 반출하는 문제를 포함, 구체적 비핵화 방법론에 대한 양측의 이견 해소 및 절충점 찾기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양측간 팽팽한 두뇌 싸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측 협상단에는 협상대표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등에 더해 한국계 앤드루 김이 이끄는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 센터(KMC) 관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국무부, 국방부, CIA 등 이번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해온 유관 기관 인사들이 본 회담의 방향을 좌우할 비핵화 실무회담에 총출동한 모양새이다.

북미는 비핵화 등 의제 조율을 위한 판문점 실무회담과 별도로 역시 이르면 29일 싱가포르에서 의전·경호 등을 논의하는 실무회담을 개최, 의제 및 실행계획에 대한 투트랙 실무채널을 가동해 나갈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실무회담 논의 진전과 맞물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그 카운터파트너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 고위급 회담 개최 여부도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양쪽이 일정 등을 물밑에서 타진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