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외무상, 북미 정상회담 직전 싱가포르行…"정보제공 요청"

송고시간2018-05-29 05:00

6자회담 日측 수석대표 가나스기 국장도 파견…아베 총리는 미국行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북미 정상회담 직전에 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보내 현지 정부에 북미 정상회담 관련 정보 제공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고노 외무상이 다음달 8일 말레이시아를 거쳐 9일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고노 외무상의 싱가포르 방문은 싱가포르 정부에 북미 정상회담 후 정보 제공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 고노 외무상이 현지 체재를 연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미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싱가포르의 리셴룽(李顯龍) 총리가 회담의 주최국 정상으로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각각 개별적으로 만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싱가포르가 미국, 북한 양쪽으로부터 회담 내용을 들을 수 있다고 판단해 미리 연대 강화를 약속해 놓는 한편 북한 납치피해자 문제의 중요성을 싱가포르에 알릴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이미 정상회담일을 포함한 다음달 11~13일 싱가포르에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파견해 현지에서 정보를 수집하고 북한 당국자와의 접촉도록 할 방침을 정한 바 있다.

그동안 북한을 둘러싼 대화 분위기에서 소외되며 '재팬 패싱(일본 배제)' 비판을 받아온 일본 정부는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배제되지 않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북한 문제를 협력하겠다며 미국에 달려갔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다음달 북미 정상회담 직전에 다시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 계획이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전화통화에서 북미 정상회담 이전에 미일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아베 총리가 다음달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전후해 미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일본 정부는 최근 고노 외무상이 미국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난 데 이어 북미 정상회담 후인 다음달 말에는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을 일본에 초청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잇따라 미국과 고위급 회담을 마련해 놓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도쿄=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 '하고로모노마'에서 열린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5.9
scoop@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