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롬비아 군, 평화협정 거부 옛 최대반군 잔당 11명 사살

송고시간2018-05-29 01:09

무장해제 구역으로 이동하는 콜롬비아 반군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무장해제 구역으로 이동하는 콜롬비아 반군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와 평화협정을 체결한 옛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에서 이탈한 잔당 세력 일부가 정부의 토벌 작전으로 사살됐다고 카라콜 TV 등 현지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이스 카를로스 비예가스 국방부 장관은 "전날 남부 카케타 주 몬타니타에서 토벌 작전을 벌여 FARC 잔당 11명을 사살하고 다친 2명을 생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토벌 작전이 수행된 전날엔 콜롬비아 평화협정의 미래를 좌우할 대선 1차투표가 치러졌다.

체포된 부상자 중 한 명은 FARC 잔당 세력이 강제로 징집한 미성년자였다.

정부와 교전을 벌인 반군 세력은 전 FARC 지도자 로드리고 카데테가 이끄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데테는 2016년 정부와 옛 FARC가 체결한 평화협정에 불만을 품고 일부 대원을 거느린 채 조직을 이탈했다.

잔당 세력은 그간 카케타 주도인 플로렌시아 시의 시장과 지역에 있는 에너지 기업을 위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11월 반세기 넘게 이어진 내전을 끝내고자 정부와 평화협정을 체결한 옛 FARC 대원 7천여 명은 지난해 무기를 반납한 뒤 '공동체의 대안 혁명을 위한 힘'(FARC)이라는 정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약 1천200명은 이런 평화협정 후속 절차를 거부한 채 남부 지역에서 마약밀매와 착취 등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