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유엔군축회의 순회의장 맡아…회원국 반발(종합)

송고시간2018-05-29 09:39

화학무기 사용 의심국이 화학무기 폐기 주도하는 의장국 한달간 수임

(제네바·서울=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김화영 기자 = 화학무기를 사용했다고 의심받는 시리아가 화학무기 금지를 추구하는 유엔 군축회의 순회의장을 맡게돼 회원국들이 반발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유엔에 따르면 시리아는 규정에 따라 4주 동안 군축회의 의장국을 맡는다.

군축회의는 1년에 24주간 열리는 데 65개 회원국이 국가명 알파벳 순서에 따라 4주 동안 돌아가며 의장을 맡는다. 시리아는 스위스에 이어 의장국을 수임하게 됐다.

시리아에서는 지난달 반군 지역인 두마에서 정부군의 화학무기로 의심되는 공격에 주민 100여 명이 숨지는 등 최근 화학무기 사용이 계속 논란이 됐다.

화학무기 금지는 유엔 군축회의가 다루는 주요 안건이다. 이 기구의 논의를 통해 지난 1993년 체결된 화학무기금지협정(CWC)은 화학무기의 생산·보유·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시리아는 2013년 9월 CWC에 가입했다. 내전을 벌이던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은 그해 8월 사린가스로 반군 지역을 공격, 1천400여 명이 숨지는 참극을 초래했다.

제적 비난 속에 시리아는 CWC에 가입하고 화학무기 폐기를 선언했으나, 이후에도 정부군의 소행으로 의심받는 화학무기 공격이 계속돼 화학물질을 완전히 없애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런 시리아가 유엔 군축회의 의장국이 되자, 서방 국가들은 회의 참석자의 직급을 낮추는 등 집단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화학무기 응징한 서방의 시리아 공습(CG)[연합뉴스TV 제공]

화학무기 응징한 서방의 시리아 공습(CG)[연합뉴스TV 제공]

유럽연합(EU)과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항의 표시로 한 달간 군축회의 참석자 직급을 대폭 낮춰 실무자를 보내기로 했다.

매슈 로우랜드 제네바 주재 영국대표부 군축담당대사는 "비확산과 군축에 대한 국제 기준과 협정들을 지속적이고 노골적으로 무시해온 시리아 정권의 의장국 수임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후삼 에딘 알라 주제네바 시리아 대표부 대사는 국영 SANA통신 인터뷰에서 "미국의 반대와 이스라엘의 여론몰이 실패에도 시리아는 군축회의에서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유엔군축회의는 1997년부터 화학무기 금지 조약을 안건으로 다루기 시작했지만 별다른 돌파구 없이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로서는 시리아의 의장국 수임을 봉쇄할만한 장치가 없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 같은 상황을 바꾸기 위해 자신이 할수있는 것은 없다고 지난주 말했으며, 다른 주요 회원국들도 비슷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