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호 상대 스웨덴·멕시코·독일도 '실전 모드'

송고시간2018-05-29 11:41

속속 평가전 개최…스웨덴-덴마크전에는 차두리 코치 파견


속속 평가전 개최…스웨덴-덴마크전에는 차두리 코치 파견

이탈리아를 꺾고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스웨덴
이탈리아를 꺾고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스웨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온두라스와 평가전을 시작으로 실전 모드에 들어간 가운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상대국들도 속속 모의고사를 치른다.

신태용호는 6월 1일 월드컵 출정식을 겸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벌인 뒤 오스트리아로 넘어가 볼리비아(6월 7일), 세네갈(6월 11일)과 월드컵을 대비한 실전 경기력을 끌어올린다.

한국과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 진출 티켓을 다툴 스웨덴과 멕시코, 독일도 줄줄이 평가전 일정이 잡혀 있다.

한국의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행 여부에 가늠자가 될 첫 상대 스웨덴은 6월 2일 스톡홀름의 올림피아 스타디온에서 덴마크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홈경기를 벌인다.

스웨덴으로서는 지난 3월 28일 루마니아와 평가전에서 0-1로 진 이후 3개월여 만의 실전 경기다.

스웨덴은 지난해 12월 1일 맞대결에서 1-0으로 이긴 적이 있는 덴마크를 '가상 독일'로 상정하고 있다.

덴마크는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6승 2무 2패로 폴란드에 이은 2위로 밀려 아일랜드와의 플레이오프를 이기고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덴마크는 월드컵 본선에선 프랑스, 페루, 호주와 같은 C조에 편성됐다.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덴마크전에 차두리 코치를 파견해 스웨덴 대표팀의 전력을 탐색할 예정이다.

스웨덴은 월드컵 개막 나흘 전인 6월 10일에는 덴마크와 본선 C조에 묶인 남미의 페루와 A매치에서 맞붙는다. 페루를 마지막 스파링 파트너로 선택한 건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신태용호의 조별리그 2차전 상대인 멕시코는 29일 웨일스와의 평가전에 이어 6월 3일 스코틀랜드, 같은 달 10일 덴마크와 세 차례 친선경기에 나선다. 모두 유럽 팀을 모의고사 상대로 낙점한 건 F조 1위가 유력한 독일과의 맞대결을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F조 3차전에서 맞붙는 독일은 6월 2일 오스트리아와의 A매치에 이어 같은 달 9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월드컵 개막 전 마지막 대결을 벌인다. 신태용호의 조별리그 상대 가운데 독일이 유일하게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를 평가전 상대로 골랐다.

한편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과 멕시코, 독일의 경기 영상을 입수해 전력을 집중적으로 분석할 계획이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