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경찰, 서초구에 피해자 보호·심리지원 전문센터 개소

송고시간2018-05-29 06:00

내달 개화동에 두번째 센터…피해자 심리 안정·피난처 제공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서울 서초경찰서는 범죄 피해자들의 심리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서초 케어(care) 센터'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피해자 케어센터는 범죄 사건 발생 초기에 대응하는 기관인 경찰이 피해자를 신속히 보호하고 전문 심리상담관의 상담으로 피해자의 심리 안정을 돕는 곳이다.

경찰이 독자적으로 피해자 보호·심리지원 센터를 세우는 것은 서초 케어센터가 처음이다.

서울경찰청은 심리상담 분야에서 수년간 현장 경험을 쌓은 전문 임기제 공무원 6명을 지난달 채용했다. 센터 내에는 보복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숙소 형태의 긴급 피난처를 마련했다.

케어센터는 전문 심리상담뿐 아니라 문화예술 치유프로그램, 피해자 조사, 피해자 지원을 위한 타 기관과의 연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6월에는 강서구 개화동에 두 번째 케어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며, 두 곳의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해 서울 지역에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이찬희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 이용우 한국범죄피해자지원중앙센터 이사장, 김도형 서초경찰서장,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다.

이주민 청장은 "기존에는 경찰의 피해자 지원활동이 사후 타 기관 연계 위주로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현장 중심의 피해자 보호·지원 활동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