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지부, 6∼11월 장애인편의시설 26만곳 실태 전수조사

송고시간2018-05-29 06:00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전국의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와 함께 6월부터 11월까지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의 장애인편의시설 설치 현황을 전수조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전수조사는 5년마다 한 번씩 실시되는 것이다. 내년 1월 발표되는 조사 결과는 편의증진 국가종합 5개년 계획과 자치단체별 편의시설 정비계획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조사 대상은 장애인 등이 주로 이용하는 공공건물, 공중이용시설, 공원, 공동주택, 종합병원, 특수학교, 복지시설 등이다. 시설 수는 전국적으로 26만 곳으로 추정된다.

조사요원 2천명은 직접 시설을 찾아 주 출입구 접근로, 출입구, 계단, 승강기, 화장실, 객실·침실, 관람석·열람석 등에 장애인편의시설이 적정하게 설치됐는지 조사한다.

조남권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이번 조사는 장애인 이동권과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한 근거자료를 마련하기 위한 중요한 조사"라며 "조사 대상인 시설주는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