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K리그 현대제철, 경주 한수원 꺾고 선두 수성

임선주-따이스-비야 릴레이 골로 3-1 승리
여자실업축구 인천 현대제철과 경주 한수원 경기 장면
여자실업축구 인천 현대제철과 경주 한수원 경기 장면[한국여자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여자실업축구 WK리그 디펜딩 챔피언 인천 현대제철이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에 완승을 거두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현대제철은 28일 경주 황성4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임선주와 따이스, 비야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한 골 만회에 그친 경주 한수원을 3-1로 물리쳤다.

이로써 지난 25일 수원 도시공사에 6-2 대승을 낚았던 현대제철은 6승 1무 1패(승점 19)를 기록해 이날 창녕 WFC에 2-0 승리를 거둔 수원도시공사와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선두 수성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지만 후반 들어 총공세를 펼쳐 경주 한수원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현대제철은 후반 10분 이세은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임선주가 헤딩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았다.

이어 후반 21분 따이스가 한 골을 더 보태 2-0을 만들었고, 후반 37분에는 비야가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뜨려 3-0으로 달아났다.

한수원은 후반 40분 아스나가 한 골을 만회해 0패를 면한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2위 수원도시공사도 문미라와 이현영의 득점포를 앞세워 창녕 WFC를 2-0으로 꺾고 선두 현대제철을 승점 차없이 추격했다.

반면 신생팀 창녕 WFC는 개막 이후 승점을 하나도 따내지 못한 채 8연패 부진에 허덕였다.

서울시청도 김민지와 서지연의 연속골에 힘입어 구미 스포츠토토를 2-1로 제압했다.

한편 보은 상무와 화천 KSPO는 공방 끝에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8 2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