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스코팡팡 DJ가 중학생들 성희롱 의혹…경찰 수사 나서

송고시간2018-05-29 07:00

학생들 "강제로 끌어안고 심한 욕설"…학교 측 보호조치

디스코팡팡
디스코팡팡

[연합뉴스 자료사진]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 중학교 학생들이 인근 상가에 있는 실내 디스코팡팡(놀이 기구) DJ로부터 상습적인 성희롱과 협박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난달 17일 '디스코팡팡을 타러 간 아이들이 남성 DJ로부터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학부모 4명의 신고를 받고 수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이 학교 한 학생은 지난달 초 '인근 상가 건물에 있는 실내 디스코팡팡 DJ들이 친구들을 괴롭힌다'고 교사와 학부모에게 알렸다.

학교 측은 1학년생 30여 명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으며 이들 중 일부가 'DJ가 강제로 스킨십을 했다'거나 '심한 욕설을 하며 부모님에게 알리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했다'는 등의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학생은 자신들이 직접 만든 단체카톡방에서 '(DJ가) 뽀뽀하고 강제로 (껴)안게 하고 안하니까 잡아당기고 욕을 했다'거나 '머리를 7차례 맞았다'는 등 서로 겪은 피해를 공유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이 나눈 단체카톡
학생들이 나눈 단체카톡

[독자 제공=연합뉴스]

지난달 말 조사를 마친 학교 측은 피해 학생 부모 10여명을 불러 이 사실을 알린 뒤 학생들에 대한 긴급 보호조치로 심리상담이나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학교 관계자는 "평소 이 디스코팡팡을 찾은 학생들을 불러서 조사한 결과 일부가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지만 정확한 수는 경찰에서 수사 중"이라며 "학생이 치료를 위해 결석하면 병가를 인정해주는 등의 보호조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고를 한 학부모들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쳤으며 조만간 디스코팡팡 DJ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신고를 한 학부모들에 대한 조사만 마친 상태여서 피해 학생들의 진술을 추가로 들어볼 예정"이라며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디스코팡팡에서 일하는 남성 DJ 2명을 상대로 사실관계가 맞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스코팡팡은 빙빙 도는 형태의 원형 놀이기구로 DJ가 이용객들에게 던지는 입담이 주된 재미 요소다.

해당 디스코팡팡은 추첨을 통해 당첨된 학교 학생들이 특정 날짜에 무료로 기구를 탈 수 있는 이벤트를 해 인근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자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