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출 600대 기업 여성직원 비율 24%…5년간 0.8%p 상승

여성 고용률·경제활동참가율은 OECD 평균 밑돌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매출액 상위 600대 기업의 직원 100명 중 24명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대부분 업종에서 여성 직원 비율이 높아졌으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과 비교하면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여전히 낮았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금융·보험업을 제외한 매출액 600대 상장기업 중 522곳의 지난해 남녀 직원 비율을 분석한 결과, 여성이 총 23.7%를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2013년(22.9%) 대비 0.8%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총 여성 직원 수는 2013년 25만3천 명에서 2017년 26만8천명으로 1만5천명 늘었다.

여성 직원의 증가분은 이 기간 전체 직원의 증가분(2만8천명) 중 절반 이상에 해당한다.

매출 600대 기업 여성직원 비율 24%…5년간 0.8%p 상승 - 1

업종별로 보면 총 11개 업종 중 10개 업종에서 최근 5년간 여성 비율이 높아졌다.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의 여성 비율 증가 폭이 2.5%포인트로 가장 컸고 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2.4%p), 도소매업(2.2%p) 등이 뒤를 이었다.

농림어업(-3.1%p)은 유일하게 여성 비율이 감소했다.

작년 기준으로 여성 직원 비율이 높은 업종은 도소매업(57.6%)에 이어 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48.2%),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1.3%) 순이었다.

반면 건설업(9.5%)과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15.0%), 농림어업(17.1%)은 여성 직원 비율이 큰 차이로 낮았다.

여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상장기업은 83.5%를 차지한 효성ITX였다.

효성ITX[094280]를 포함한 여성 비율 상위 5대 기업은 웅진씽크빅[095720](81.3%), 케이티씨에스(79.8%), 케이티스[058860](78.2%),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75.2%)로 조사됐다.

2013년 대비 여성 직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GS리테일[007070](5천772명)이었고 효성ITX(1천796명), 아모레퍼시픽[090430](1천176명), 동원F&B[049770](1천124명), CJ프레시웨이[051500](1천91명)가 뒤를 이었다.

매출 600대 기업 여성직원 비율 24%…5년간 0.8%p 상승 - 2
매출 600대 기업 여성직원 비율 24%…5년간 0.8%p 상승 - 4

그러나 한국의 여성 고용률과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OECD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약 20년 동안 한국의 15∼64세 여성 고용률은 4.6%p 올라 OECD 평균 상승치(8.4%p)를 밑돌았다.

이에 따라 한국의 여성 고용률 순위는 33개국 중 23위에서 27위로 하락했다.

여성 경제활동참가율도 한국(5.5%p)보다 OECD 평균(8.3%p)이 빠르게 상승하며 순위가 6단계(23위→29위) 내려갔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여성이 경력단절을 겪지 않도록 출산·육아 지원과 일·생활 균형 문화 등을 지속해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출 600대 기업 여성직원 비율 24%…5년간 0.8%p 상승 - 3
기업 여성 직원 비율 상승(CG) [연합뉴스TV 제공]
기업 여성 직원 비율 상승(CG) [연합뉴스TV 제공]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