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빗썸, 북한 등 자금세탁방지 비협조국가 거래 전면 차단

'자금세탁방지 규정' 개정…거주지 확인 과정 거쳐야 이용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자금세탁방지에 비협조적인 국가에 거주하는 이들의 거래를 전면 차단한다.

빗썸은 이와같은 내용으로 '자금세탁행위 방지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28일부터 적용한다고 27일 밝혔다.

빗썸이 지난해 12월에 마련한 규정에 정부 당국과 한국블록체인협회 권고사항을 반영한 것이다.

개정된 규정에 따라 빗썸은 자금세탁 비협조국가(NCCT)의 이용자들을 신규 회원으로 받지 않는다. 기존 회원도 6월 21일부터 계정을 막을 예정이다. 가상화폐가 국제적인 테러나 범죄 자금으로 쓰이지 않도록 하는 조치다.

자금세탁 비협조국가는 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FATF)가 자금세탁 방지 노력이 부족하다고 지정한 국가다. 북한, 이란, 이라크, 스리랑카 등 11개국에 포함된다.

본인 확인 절차도 강화한다. 해외 거주자도 회원가입 단계에 휴대전화 본인인증을 받아야 한다..

또 모든 가입자가 거주지 확인 과정을 거치게 했다. 거주지를 등록하지 않은 회원은 다음 달 1일부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빗썸은 아울러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신속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전기통신 금융사기피해 예방을 위한 규정을 만들었다.

빗썸 관계자는 "투명한 암호화폐 시장 조성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자체적으로 엄격한 규정을 적용하고, 당국에도 적극 협조하겠다"며 "한발 앞선 자율 규제로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의 표준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빗썸 로고
빗썸 로고[빗썸 제공=연합뉴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빗썸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