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위증의혹' 조여옥 징계청원 "특검자료 확보뒤 국방부 결정"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청와대는 25일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관련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여옥 대위에 대한 징계 요구에 대해 "향후 특검 자료까지 확보한 뒤 국방부가 (처분)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SNS 방송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조 대위의 징계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청와대는 국방부가 청원에 답변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 지난 14일부터 일주일간 조 대위를 비롯한 사건 관련자 8명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조사과정에서 조 대위의 위증 의혹 등 세월호 참사 당일에 대해 조사한 '최순실 게이트' 특검의 수사자료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에 국방부가 해당 자료를 특검에 요청했으나, 현재 재판 중이어서 공개가 불가능하단 회신을 받았다.

국방부는 자체조사만으로는 조 대위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특검자료를 확보한 뒤 판단을 내리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그러나 검찰이 세월호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한 만큼, 쟁점은 조 대위의 시술관여 의혹이 아닌 위증 여부에 있다고 덧붙였다.

'세월호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징계 촉구' 국민청원 줄이어
'세월호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징계 촉구' 국민청원 줄이어(서울=연합뉴스) 2016년 말 진행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를 징계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다수 제기됐다.
사진은 2016년 12월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농단 의혹사건 관련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출석한 조여옥 대위(왼쪽) 모습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모습. 2018.3.29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5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