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당사자들 진심 안변해…정상간 직접대화로 해결기대"

"북미회담 열리지 않게 돼 당혹스럽고 유감"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포기하거나 미룰 수 없는 역사적 과제"
문재인 대통령,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
문재인 대통령,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자정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발표화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문재인 대통령, 운전자론 최대 고비. 북미정상회담ㆍ한반도 비핵화 난항 (PG)
문재인 대통령, 운전자론 최대 고비. 북미정상회담ㆍ한반도 비핵화 난항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 취소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라면서도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정부터 약 1시간 동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하고 나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며 정상간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5 0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