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세계 센트럴시티, 반포 한강공원에 녹지 숲 만든다

"면세점 개장 앞둔 센트럴시티, 친환경 쇼핑 공간으로 변신"
신세계 센트럴시티, '센트럴 숲' 식수행사
신세계 센트럴시티, '센트럴 숲' 식수행사 [신세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세계 센트럴시티가 반포 한강공원에 대규모 녹지 숲을 조성한다.

센트럴시티는 반포 한강공원 산책길에 2020년까지 면적 2만1천800㎡(6천600평), 길이 640m에 달하는 '신세계 센트럴 숲'을 만든다고 24일 밝혔다.

신세계 센트럴 숲은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좋은 대왕참나무, 조팝나무와 한강공원 범람을 막기 위한 갯버들 등으로 조성된다.

센트럴시티 임직원 240여 명이 완공 때까지 연 4차례에 걸쳐 나무를 직접 심을 예정이다. 잡초 제거와 비료 작업 등에도 임직원이 참여한다.

이 사업에는 수목 재료비와 공사비 등 총 2억 원이 투입된다.

센트럴시티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서울그린트러스트 등 3곳은 오는 25일 협약식을 시작으로 센트럴 숲 조성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센트럴시티는 이외에도 서리풀공원에 휴게 쉼터를 조성하고, 반포천에서 외래식물과 오염물 제거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센트럴시티는 총 3개의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센트럴시티가 국내외 방문객이 쇼핑과 함께 녹음을 즐길 수 있는 친환경쇼핑 클러스터로 탈바꿈할 것으로 예상했다.

센트럴시티는 서울 반포 고속버스터미널 일대의 복합쇼핑공간으로, 이 일대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강남지하상가가 자리잡고 있으며 고속버스터미널과 지하철 3개 노선이 지나 하루 평균 100만 명의 유동인구가 오가는 국내 대표 상권이다.

여기에 더해 올 하반기 신세계면세점이 개장하고, 리모델링한 JW메리어트 호텔이 새롭게 문을 열 예정이다.

센트럴시티 박주형 대표이사는 "강남 상권에 처음 들어서는 신세계면세점과 JW메리어트 호텔의 리뉴얼 오픈으로 외국인 관광객까지 북적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센트럴시티 일대를 도심 속 녹음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4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