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 아프리카 과학기술인력 양성 위해 세계은행에 108억원 출연

신재생에너지·빅데이터·AI 등 인재 육성에 사용

(부산=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한국 정부는 아프리카 국가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해 100억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 정부가 1천만 달러(약 108억원)를 세계은행(WB) 신탁기금에 출연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23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과 아넷 딕슨 세계은행 인적개발 부총재가 체결했다고 기재부가 23일 밝혔다.

한국 정부 출연금은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 아프리카 국가의 대학·연구기관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혁신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는 데 사용된다.

고형권(왼쪽) 기획재정부 1차관과 아넷 딕슨 세계은행 인적개발 부총재가 23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고형권(왼쪽) 기획재정부 1차관과 아넷 딕슨 세계은행 인적개발 부총재가 23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세계은행은 한국 정부 출연금을 활용해 박사 과정 학생들과 연구진들에게 장학금과 연구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일부는 한국 대학에서 연구 활동을 할 기회를 얻게 된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이 세계은행에 설립한 신탁기금 중 최초로 아프리카 지역만을 대상으로 하는 기금"이라며 "과학·기술 능력배양을 지원해 아프리카 산업화의 초석을 다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3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