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주 뿌리산단 공사장서 선명한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 발견

송고시간2018-05-23 17:55

뒷발자국 길이 1m 달해, 24일 오후 현장 공개설명회


뒷발자국 길이 1m 달해, 24일 오후 현장 공개설명회

산업단지 공사장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
산업단지 공사장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

(진주=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정촌면 뿌리산업단지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선명한 공룡 발자국. 2018.5.23 [진주교육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 제공=연합뉴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정촌면 예하리 뿌리산업단지 조성 공사현장에서 선명한 대형 공룡 발자국 등이 다량 발견돼 관심을 끈다.

진주교육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는 이 산업단지 공사현장에서 목이 긴 대형 초식공룡과 대형 육식공룡, 익룡 발자국, 거북 수영 흔적, 악어 발자국, 어류·곤충 화석 등을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대형 초식공룡 발자국은 모두 8개로 뒷발자국 길이는 약 1m에 이른다.

육식공룡 발자국은 14개로 길이는 40∼50㎝로 확인됐다.

연구소 측은 이번에 발견한 공룡 발자국 화석은 국내에서 확인된 것 중 가장 선명하고 보존 상태도 뛰어나 문화재청 화석 문화재 보존 조치에 따라 학술조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한국고생물학회와 공동으로 오는 24일 오후 3시 현장 공개설명회를 연다.

공사장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
공사장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

(진주=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정촌면 뿌리산업단지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선명한 공룡 발자국. 2018.5.23 [진주교육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 제공=연합뉴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