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8월은 무더운 날씨…강한 소나기성 강우도 예상

송고시간2018-05-23 17:53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올여름 강원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8월에는 대기 불안정에 따른 강한 소나기성 강우가 예상된다.

경포의 잠 못드는 밤.[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포의 잠 못드는 밤.[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지방기상청은 23일 올여름(6∼8월)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강수량은 6∼7월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8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8월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무더운 날씨가 나타나고, 대기 불안정으로 강한 소나기성 비가 내리나 지역적인 편차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은 올여름 9∼12개가 발생하고, 이 가운데 2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잠을 이루지 못하게 하는 열대야는 7월 초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최근 집중 호우 빈도와 사회적 피해를 고려해 호우 특보 발표 기준도 다음 달부터 개선하기로 했다.

6시간 동안 70㎜가 내릴 것으로 예상할 때 내리던 호우주의보는 3시간 동안 60㎜가 예상될 때 발효한다. 호우경보는 6시간 동안 110㎜에서 3시간 동안 90㎜가 예상될 때 발표한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최근 기후변화로 집중 호우 발생 빈도가 증가해 현행보다 짧은 시간 간격의 호우특보 기준을 도입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