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증권 '배당오류' 사태 직원 24명 징계…해고·감봉 등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삼성증권[016360]이 지난달 발생한 배당오류 사태와 관련해 직원 23명을 중징계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이날 징계위원회를 열어 배당오류 사태 당시 주식을 판 직원 등 23명에 대해 해고, 정직, 감급(감봉) 등의 중징계를 결정했다.

이들 중에는 잘못 배당된 주식 501만2천주를 장내 매도해 시장에 혼란을 일으킨 직원 16명과 주식을 팔려고 했지만 거래가 성사되지 않아 실패한 직원 5명이 포함됐다.

또 우리사주 조합 배당시 시스템에 주당 '1천원' 대신 '1천주'를 잘못 입력한 담당 직원과 관리자인 팀장도 중징계를 받았다.

주식 1주를 팔려고 내놓았다가 바로 취소한 1명만 경징계 조처됐다.

삼성증권은 "오늘 징계위원회를 열어 배당착오 사태와 관련해 내부 징계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삼성증권은 민·형사상 소송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개인별 징계 수위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3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