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식용종식시민연대 "지자체, 직영 유기동물보호소 설립해야"

송고시간2018-05-23 17:27

6·13 지방선거 후보에게 동물보호 정책 촉구하는 기자회견

개고기 합법화 vs 개 식용 반대 (PG)
개고기 합법화 vs 개 식용 반대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개식용종식시민연대는 23일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6·13 지방선거 후보에게 동물보호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각 지자체가 직영 유기동물보호소를 설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개식용종식시민연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후보는 많은 정책과 공약을 내놨지만, 동물보호 관련 정책 공약은 상대적으로 미비하다"며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많아졌는데도 우리 사회에는 여전히 동물 학대가 만연해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개식용종식시민연대는 "전국에 약 1만5천 곳의 개 농장이 있고 매년 약 200만 마리의 개들이 식용으로 희생되는 게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현실"이라며 "동물들은 공장식 축산 환경에서 살아가고, 조류 인플루엔자(AI)나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동물 보호를 위해 반려동물 생산·판매업 규제를 강화하고 강아지 공장을 폐쇄해야 한다"며 "동물보호 전담 부서를 설치하고, 지자체의 동물보호 조례 또한 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밖에도 개식용종식시민연대는 ▲ AI 생매장 살처분 금지 ▲ 동물실험 축소 및 동물 대체시험법 확산 실시 ▲ 동물 사육시설 실태조사 및 정보 공개 등 동물보호 정책을 제안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