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젊은 인재 내세웠으면 한국당 망치지 않았을 것"

송고시간2018-05-23 17:19

바른미래당 충북 선대위 발족, 신용한 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바른미래당 충북 선대위 발족, 신용한 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이 23일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과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잇따라 열어 필승을 다짐했다.

유승민 대표는 신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이 작년 대선 전에 신 후보와 같은 젊은 인재를 당의 전면에 내세웠다면, 홍 모씨가 망치고 있는 오늘의 한국당이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후보는 한국당 후보로 충북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가 지난 3월 탈당해 바른미래당에 입당했다.

유 대표는 이어 "4년 동안 대충대충 일해온 1번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후보와 젊은 3번 신 후보가 어떻게 다른지를 설명하면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유승민 대표
바른미래당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유승민 대표

신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앞서 열린 선대위 발대식에서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김수민 충북도당위원장, 김홍철 전 청주대학교 부총장, 권태호 전 검사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김 도당위원장은 "좌우 진영 논리와 이념 프레임에 분노한 시민들의 열망이 만들어낸 바른미래당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한다면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후보별로 3가지 공약의 실천을 약속하는 '3Go 공약 캠페인'도 펼쳤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