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美와 '무역전쟁' 대비…대응 수위 놓고 회원국 '분열'

송고시간2018-05-23 17:21

유럽산 철강에 '징벌적 관세' 면제 난항…미, 수입물량 10% 감축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유럽산 철강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폭탄' 유예 시한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유럽연합(EU)이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EU는 관세 유예 연장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맞불 관세'를 검토 중이지만 대응 수위를 놓고 회원국 간 이견을 드러내고 있다.

EU는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징벌적 관세의 유예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를 보냄에 따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대비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3월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물리면서 EU에 대해서는 6월 1일까지 적용을 유예했다.

미국 트럼프 철강 관세부과, EU 반발(PG)
미국 트럼프 철강 관세부과, EU 반발(PG)

[제작 최자윤] 사진 합성, 사진 출처 EPA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미국으로부터 관세 면제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가 오고 있다"며 "이에 따라 6월 1일부터 관세가 부과되거나 다른 제한 조치들이 있을 것이다. 우리는 각각 다른 시나리오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미국이 유럽 기업에 관세를 물리면 할리 데이비드슨 오토바이, 버번위스키, 청바지 등 미국을 상징하는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경고를 해왔다.

그러나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묘사한 것처럼 '변덕스러운' 전술을 구사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어떻게 상대할지를 놓고 28개 EU 회원국이 갈라졌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미국의 관세부과 때 가장 큰 피해를 보는 독일은 미국의 위협에 끈기 있고 관대하게 대응할 것을 주장한다.

반면 프랑스와 네덜란드는 더 강경한 노선을 추구한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대해 EU 주권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장-바티스트 르무안 프랑스 외무차관은 "우리는 (미국의) 동맹이지 속국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면충돌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철강뿐만 아니라 다른 제품, 이란과 러시아 등의 문제로 미국과의 관계가 나빠지는 상황에서 경제적 파장 이상의 위험을 감수해야 할 수도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알트마이어 장관은 미국과 EU가 윈윈할 수 있는 해법 모색을 주문했지만 그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다.

양측이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의 수입량을 10%까지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EU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EU의 양보안이 백악관의 요구 수위를 충족하지 못함에 따라 EU의 대미 수출 물량을 2017년의 90%로 제한하거나 관세부과로 10%를 감축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대해 EU의 한 외교관은 수출 물량 할당이 불법이라고 지적하며 EU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