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中 ZTE를 봐주다니…" 美 의회서 반발 기류 확산

송고시간2018-05-23 15:59

ZTE 제재완화 반대 법안 미 상원 은행위 통과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 ZTE(중싱·中興 통신)를 상대로 제재를 완화하려는 듯한 분위기를 보이자 미 의회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CNN,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미 상원 은행위원회는 22일(이하 현지시간) 표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ZTE 제재 완화에 반대하는 법안을 찬성 23표, 반대 2표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민주당 상원의원 크리스 밴 홀런이 작성한 것으로, ZTE가 미국 법을 따른다는 증거가 제시되기 전까지는 의회 승인 없이 제재를 완화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밴 홀런 의원은 이날 표결 결과에 대해 "상원이 중국의 일자리가 아니라 미국의 국가 안보를 우선시했다는 점에서 기쁘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립각을 세웠다. 플로리다 주 상원의원인 마르코 루비오가 중심에 서서 반대 목소리를 결집하고 있다.

이들 의원은 특히 백악관이 ZTE를 구제하는 것을 봉쇄하는 내용의 법안 마련도 검토 중이라고 FT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ZTE에 제시한 경영진 교체, 벌금 부과 등이 충분하지 않다는 게 루비오 의원의 입장이다.

그는 "슬프게도 중국은 현재까지 무역 협상에서 승세를 잡고 있다"면서 "그들은 의미 있는 것을 포기하지 않고도 관세를 피했고, ZTE 협상에서도 이겼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ZTE에 최대 1억3천 달러의 벌금, 경영진 교체 등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조건부 제재 완화를 시사했다.

이에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는 "(중국으로부터) 작은 통상 양보를 얻어내는 대가로 국가 안보를 위험에 빠뜨리는 것은 매우 근시안적"이라고 비판하는 등 반발 기류가 확산하고 있다.

ZTE는 스마트폰 판매에서 세계 9위, 미국 내 4위를 달리는 통신장비 업체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ZTE가 북한과 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들과 거래했다는 이유로 7년간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하는 등 추가 제재를 내렸다.

그러나 무역 갈등을 고조시키던 미국과 중국이 지난 19일 긴장의 불씨를 봉합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ZTE 제재 완화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한편 ZTE가 미국 제재를 받게 된다면 손실이 최소 200억 위안(3조4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ZTE는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데 퀄컴을 포함한 미 부품 제조사에 의존하고 있으며, 미 제재 여파로 계약이 취소돼 비용이 증가하면 손실 규모가 불어날 것이라고 이들 소식통은 전망했다.

[연합뉴스 DB]

[연합뉴스 DB]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