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반도체 훈풍에 사흘째 상승…2,470선 회복

송고시간2018-05-23 15:51

코스닥은 870선 내줘…4거래일 만에 하락

코스피 상승 (PG)
코스피 상승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23일 미국발 반도체 훈풍에 사흘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34포인트(0.26%) 오른 2,471.91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로는 6거래일 만에 최고치다.

전장보다 2.59포인트(0.11%) 내린 2,462.98로 출발한 지수는 한때 2,460선을 위협받기도 했으나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우상향으로 방향을 틀어 2,470선을 회복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기·전자 업종에 수급이 쏠렸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지수를 많이 이끌었다"며 "최근 1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되고 반도체 업종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높아지면서 외국인 수급이 유입됐다"고 말했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도 "외국인 매수가 늘어나면서 전기·전자 쪽 매수가 강화됐다"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지수를 지탱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858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2천640억원, 796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반도체 대표주인 삼성전자[005930](3.60%)와 SK하이닉스[000660](6.96%)가 나란히 강세를 보였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장중 9만5천500원까지 치솟아 지난 3월19일의 장중 최고가 기록(9만1천500원)을 두 달여 만에 갈아치웠다.

또 LG화학[051910](1.48%), 현대모비스[012330](2.28%), 한국전력[015760](0.84%) 등도 오름세를 보였다.

이에 비해 셀트리온[068270](-4.63%), 현대차[005380](-3.02%), POSCO[005490](-2.35%),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56%) 등은 내렸다. 삼성물산[051910]은 보합세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3.69%)가 가장 큰 폭으로 올랐고 의료정밀(3.53%), 제조업(0.93%), 전기가스업(0.84%), 통신업(0.17%) 등도 상승했다.

반면 의약품(-3.24%), 철강·금속(-2.22%), 운수창고(-2.03%), 기계(-2.16%) 비금속광물(-2.01%), 섬유·의복(-1.39%)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80포인트(0.44%) 내린 869.16으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날보다 2.16포인트(0.25%) 오른 875.12로 개장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우하향 곡선을 그려 870선 아래로 내려갔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24억원, 107억원을 팔아치웠다. 개인은 61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48%)와 신라젠[215600](-3.25%), 나노스[151910](-8.52%), 메디톡스[086900](-3.59%), CJ E&M[130960](-0.11%), 셀트리온제약[068760](-4.00%) 등이 약세였다.

에이치엘비[028300](2.56%), 바이로메드[084990](14.13%), 펄어비스[263750](1.45%), 스튜디오드래곤[253450](2.91%)은 올랐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