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송파을 공천 '평행선'…오늘 밤 결론 내기로

송고시간2018-05-23 17:34

손학규 불출마 의사에도 安 "전략공천" vs 劉 "경선 1위 공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이 23일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을 둘러싼 갈등을 이어갔다.

6월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등록일을 하루 앞둔 이날 바른미래당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송파을 공천 문제를 매듭지을 예정이었으나, 옛 국민의당 측과 바른정당 측의 현격한 입장차만 확인했다.

회의에는 여론조사 경선 1위를 차지한 바른정당 출신 박종진 전 종합편성채널 앵커의 공천안이 상정됐다.

당 지도부 가운데 유승민 공동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은 '경선 1위를 공천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했다.

하지만 국민의당 출신들은 본선 경쟁력, 나아가 서울시장 선거와 송파을 재선거의 공조에 초점을 맞췄다.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 전략공천'을 그 해법으로 제시한 상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이 4 대 4로 균형을 이룬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를 표결에 부칠 경우 양측의 관계가 악화할 수 있으므로 '표결 없이 결론 내자'는 공감대는 이뤘지만, 논의는 더 꼬여만 갔다.

발언하는 박주선과 생각에 잠긴 유승민
발언하는 박주선과 생각에 잠긴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쪽)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주선 공동대표의 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8.5.23
kjhpress@yna.co.kr

특히 손학규 위원장이 언론을 통해 "송파을에 전략공천해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논의는 제자리걸음이었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주선 공동대표 등 국민의당 출신들은 손 위원장 전략공천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은 물론, 당이 손 위원장의 출마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선에서 이긴 박종진 예비후보를 설득해 자진사퇴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도중 '손 위원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을 접한 박 공동대표는 즉석에서 손 위원장과 통화를 한 뒤 참석자들에게 "박 예비후보가 손 위원장을 돕기로 하는 등 여건이 마련된 뒤에 출마를 요청하면 속내가 다를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진 "전략공천하면 탈당도 불사"
박종진 "전략공천하면 탈당도 불사"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박종진 송파을 예비후보가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송파을 재보선 공천 갈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송파을 후보를 경선을 통해 결정했지만 최근 당 지도부에서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 혹은 장성민 전 의원을 전략공천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2018.5.18

그러나 유승민 공동대표는 경선을 거쳐 올라온 박 예비후보를 의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한다.

유 공동대표 측에서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경선을 결정해 1등으로 올라온 후보인데 무슨 근거로 참정권을 빼앗나", "손 위원장이 박 예비후보보다 낫다는 보장이 어디 있느냐"는 의견을 제기했다.

송파을 공천을 놓고 양측 간 갈등의 골만 깊어진 모양새다.

박 공동대표는 회의 직후 "정무적 판단이 전혀 없는 정당"이라며 옛 바른정당 측을 향해 불만을 감추지 않았고, 유 공동대표는 "더 드릴 말씀이 없다. 오늘 합의가 되지 않았다"며 언급을 삼갔다.

다만 후보등록일이 임박한 만큼 이날 밤 10시 30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최종 결론을 낼 방침이다.

양측의 팽팽한 줄다리기에도 조금씩 '손학규 전략공천' 쪽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송파을 공천과 관련해 의견 접근이 많이 됐으나 방법에 있어 정리가 안된 상태"라고 말했고, 다른 관계자는 "내일 박·유 공동대표의 지방 일정이 있어 오늘 밤 결론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말하는 손학규 선대위원장
인사말하는 손학규 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선대위원장이 21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및 전국 공천자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5.21
jjaeck9@yna.co.kr

yjkim84@yna.co.kr,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