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산 대산공단 LG화학 공장서 검댕 분출…인근 농작물 피해

송고시간2018-05-23 15:22

논에 떠다니는 검댕 바라보는 농민
논에 떠다니는 검댕 바라보는 농민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23일 오전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산공단 내 LG화학 공장에서 트러블이 발생하면서 분출한 검댕이 인근 마을로 날아와 논과 밭을 오염시켰다.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산공단 내 LG화학 공장에서 트러블 발생으로 분출한 검댕이 인근 마을 논과 밭에 떨어져 농작물이 피해를 봤다.

23일 서산시와 대산공단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LG화학 공장에서 수차례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굴뚝을 통해 밖으로 분출됐다.

분출된 검댕은 대죽리 등 공장과 인접한 마을을 날아와 논과 밭 등에 떨어졌다.

농민 유모씨는 "모판 작업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공장 쪽에서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퍼지더니 마을로 날아들었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논과 밭은 물론 온몸에도 검은 기름 찌꺼기 같은 게 달라붙었다"고 말했다.

모판 옆에 떠다니는 기름 찌꺼기
모판 옆에 떠다니는 기름 찌꺼기

한국환경운동본부 서산지부 최태복 감시국장은 "인근을 조사한 결과 공단에서 날아온 검댕이 여러 마을에 날아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농작물에 대한 피해 보상은 물론 마을 주민 건강에도 심각한 위협요인이 있는 만큼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날아든 검댕은 논이나 밭에 떨어져 토양에 달라붙었으며, 논에 가둬놓은 물이나 모판 등에도 기름 찌꺼기 형태로 흡착됐다.

사고가 나자 서산시와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관계자가 현장에 나와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시와 방재센터는 시료 채취 등을 통해 인체나 농작물 유해 여부를 밝힐 예정이다.

농작물 피해 대책회의 중인 마을 주민들
농작물 피해 대책회의 중인 마을 주민들

농민들도 이날 오후 대죽리 마을회관에 모여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농작물 피해 보상 등에 대해 논의 중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잔여 가스 처리 과정에서 소음과 그을음이 발생했고 현재는 정상을 되찾은 상태"라며 현재는 정상을 되찾은 상태"라며 "정확한 피해 규모가 밝혀지는 대로 방재작업과 함께 농민들에 대한 보상대책 등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